Powell Says U.S. Policy Aims at Nuclear-Free Status of Korean Peninsular

ListenListen

SEPTEMBER 08, 2003 23:10
 

“We will have to make a judgment before the coming six-way talks, as to what kind of security guarantee would be satisfactory for all of us to provide to the North Koreans so that they would feel comfortable in taking this step,” U.S. Secretary General Colin Powell said Sunday.

Appearing on ABC television, Power said, “Our first challenge is inducing North Korea to clearly express its wiliness to completely give up its nuclear programs in a verifiable manner.”

When asked if any inducement or support program is prepared to encourage North Korea to give up its nuclear ambitions, he responded, saying “Discussions have not yet progressed to that level. It is not a matter that can be resolved by a single meeting or statement.”

Talking to NBC television`s `Meet the Press,` he told that the comments of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John Bolton that U.S. policies are to put an end to the Kim Jong-il regime is not the official stance of the U.S. administration. “Our policy is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r, and participating member countries of the six-nation talks holds the same policy.

“We know North Korea`s regime is not honorable. It operates detention centers where dissidents are imprisoned, and makes counterfeit currency. Our policy is, however, at the moment, making de-nuclearization status of the Korean Peninsular, not toppling or attacking its regime.

Meanwhile, White House National Security Adviser Condoleezza Rice told Fox television that "I believe we`ve got the best chance that we could possibly have given the six party format, given the fact that you`ve got all the relevant states there and particularly China there, with whom the North Koreans have a lot of interests."


파월 "미정책목표는 한반도 비핵화"

SEPTEMBER 08, 2003 23:10
권순택 (maypole@donga.com)

콜린 파월 미국 국무장관은 7일 우리는 다음 6자회담에 앞서 모두가 만족스러워하고 북한도 편안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안전보장 방안이 무엇인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월 장관은 이날 ABC TV에 출연, 우리에게 첫 번째 도전은 북한이 입증할 수 있는 방법으로 핵 프로그램을 완전히 포기할 용의가 있다고 분명히 말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에 단계적 유인책이나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느냐는 질문에 논의가 그렇게까지 진전되지 못했다면서 그것은 한번의 만남이나 하나의 성명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파월 장관은 또 이날 NBC TV의 언론과의 만남 프로그램에서 김정일 정권의 종식이 미국의 정책이라는 존 볼턴 국무부 차관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우리의 정책은 한반도 비핵화이며 이것은 6자회담 참가국들의 정책이기도 하다고 답변, 볼턴 차관의 발언이 미 행정부의 공식입장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정치범 수용소를 유지하고 마약 및 위조화폐를 거래하는 것을 알고 있고 존경받지 못할 정권이라는 사실도 안다면서 그러나 당장의 우리 정책은 북한을 침공하거나 전복하는 것이 아닌 한반도의 비핵화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콘돌리자 라이스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폭스 TV에 출연해 6자회담은 모든 관련국들이 참여했고, 특히 북한과 많은 이해관계를 갖고 있는 중국이 참여했다는 점에서 최상의 기회를 얻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평가했다.